은평타임즈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최종편집 : 2020.6.29 월 09:52
> 뉴스 > 칼럼 > 타임즈 쉼터
     
호국보훈의 달, 그 의미를 잊지않으며
2020년 05월 30일 (토) 10:01:28 조충길 기자 cck3326@hanmail.net
   
정지영  서울지방보훈청 보상과

6월은 현충일, 625전쟁, 2연평해전이 모두 일어난 달을 기념하고, 고귀한 선열들과 호국영령들의 정신을 받들고 되새기는 호국보훈의 달이다. 그리고 그분들이 지켜주신 대한민국을 앞으로 어떠한 어려움 속에서도 든든히 지켜내겠다는 호국의지를 다지는 시간이기도 하다.

영어로는 Memorial Day인 현충일은 그 이름만큼 다른 어떤 국가기념일 보다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중요한 날이다. 그러나 안타까운 부분은 우리 국민들의 현충일에 대한 인식이 점점 퇴색되고 있다는 점이다. 현충일을 단순한 공휴일로 보고 휴가를 즐기는 날로 인식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국가보훈처에서는 현충일의 의미 전달과 호국보훈 의식 고취를 위하여, 정부 공식행사로 현충일 추념행사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하고 있다. 또한, 각 국립묘지에서도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분들의 유족과 함께 자체 추념식을 거행하여 추모의 의의를 더하고 있다.그러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정치, 경제 사회 모든 부분에서 많은 제한을 받고 있으며 그 여파로 모든 정부 공식행사 또한 취소축소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등 호국보훈의 달 기념행사들 또한 축소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는 축소되지만 올해는 어느 때보다 현충일 등 호국보훈의 달의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 사태라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이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국민의 결속과 강한 극복의 의지가 필요하다. 지난날 대한민국을 지켜냈던 호국영령들의 강인한 호국의지를 국민들이 본받을 수 있다면,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한 효과적인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현충일과 호국보훈의 달은 호국보훈 의식을 통해 국민통합과 결속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천할 수 있는 달이라고 생각한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국민 모두가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영령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갖고, 호국보훈의 달의 의미를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를 바란다.

조충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은평타임즈(http://www.ep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199번지 3층 302호 | 대표전화 : 02)383-6175
등록번호 : 서울,아52544 | 등록년월일: 2019. 08. 08 | 편집인 : 조충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경기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충길
Copyright 2007 은평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