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타임즈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최종편집 : 2020.7.7 화 17:59
> 뉴스 > 정치사회
     
강병원 의원, 1인가구 소득개선 방안 마련 필요 강조
1인가구 상대적 빈곤율은 전체가구의 2~3배에 달해왜
2019년 11월 28일 (목) 08:08:28 조충길 기자 cck3326@hanmail.net
   
강 병 원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울 은평을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국회의원(기획재정위원회, 서울 은평을)과 정책연구소 이음이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등 가구 소득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1인가구의 소득은 전체가구 소득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고 있었으며 1인 가구의 근로소득이 2년 전에 비해 17.6% 가량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체가구 근로소득의 30%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전체가구의 경상소득을 보면,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 월평균 경상소득이 7.1% 증가하였고, 그 중 이전소득이 22.8%, 재산소득이 20.1% 각각 급증하였다. 근로자가구는 이전소득이 19.2%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근로자외가구는 재산소득 26.4%와 함께 근로소득(22.5%), 이전소득(21.1%)도 크게 향상되었다. 
1인가구는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 월평균 경상소득이 약 10% 증가하였으며, 이 중 근로소득이 17.6%로 가장 크게 증가하였고, 이전소득도 7.2% 증가하였다. 이에 반해 재산소득은 4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가구 중 근로자가구는 근로소득(15.4%), 이전소득(11.4%)은 증가한 반면, 사업소득(-52.0%), 재산소득(35.0%)은 감소하였다. 근로자외가구는 재산소득이 (-47.6%)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2/4분기 기준 월평균 경상소득을 보면, 1인가구는 약 151만원, 전체가구는 약 341만원으로 1인가구의 월평균 경상소득이 전체가구의 5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었다. 2019년 2/4분기 1인가구 월평균 경상소득은 약 167만원이고, 전체가구는 약 365만원으로, 월평균 경상소득은 전체가구, 1인가구 모두 약간 상승한 것처럼 보이지만, 1인가구의 월평균 경상소득은 여전히 전체가구의 50%를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을 보면,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 1인가구의 근로소득이 상대적으로 많이 향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체가구의 월평균 근로소득과 1인가구 간 격차가 여전했다. 2017년 2/4분기 월평균 근로소득을 보면, 전체가구는 약 220만원, 1인가구는 약 80만원으로 전체가구가 1인가구보다 2.84배 더 많았으며, 2019년 2/4분기 월평균 근로소득의 경우 전체가구가 1인가구보다 약 2.58배 더 많았다.
사업소득을 보면, 2017년 2/4분기 기준 전체가구 사업소득은 약 70만원인데 반해 1인가구의 사업소득은 약 27만원이었으며, 2019년 2/4분기에는 각각 1만원 씩 감소했다. 전체가구의 사업소득은 1인가구의 사업소득에 비해 약 2.57배 더 많았다. 2019년 2/4분기 기준 전체가구의 사업소득은 1인가구보다 약 2.62배 더 많아 2017년 2/4분기보다 2019년 2/4분기에 사업소득 격차는 더 벌어졌다.
재산소득의 경우 전체가구는 2017년 2/4분기 대비 2019년 2/4분기에 20.1% 증가했으나 1인가구는 45.1%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소득의 경우 전체가구는 같은 기간 22.8% 증가한데 비해 1인가구는 7.2% 증가에 그쳤다.
상대적 빈곤율의 경우, 2012년부터 2018년 2/4분기까지 전체가구와 1인가구의 시장소득 및 가처분소득을 보면 등락이 반복되지만 전체적으로 개선되었다고 보기는 어려웠다. 1인가구의 상대적 빈곤율은 전체가구에 비해 2~3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강병원 의원은 “1인가구 비중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의 소득은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또 다른 빈곤계층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독거노인 비중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하여 1인가구의 소득 수준을 개선할 수 있는 정책이 특히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조충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은평타임즈(http://www.ep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199번지 3층 302호 | 대표전화 : 02)383-6175
등록번호 : 서울,아52544 | 등록년월일: 2019. 08. 08 | 편집인 : 조충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경기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충길
Copyright 2007 은평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