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최종편집 : 2019.12.9 월 23:43
> 뉴스 > 칼럼
     
셋이서 문학관 누에실문학회 8 >아버지
2019년 11월 28일 (목) 07:11:58 조충길 기자 cck3326@hanmail.net

아버지
   
현 다 경
셋이서문학관 누에실문학회 회원

 

 

 

 

 

 

 

 

 

 

 

 

세상 어떤 것도 넘을 수 없고
무엇으로도 허물 수 없는
큰 성이 있었습니다

그 세상 안에서
조그만 아이는
한없이  평화롭고 행복했습니다

세월의 바퀴 아래
마침내 성은 흔적만 남았고
점점 자란 아이는
그 위에
또 다시 성을 쌓았습니다

그리고
그제서야 들려오는
먹먹한 메아리를
가슴으로 들어봅니다
아버지
아버지​

조충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은평타임즈(http://www.ep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199번지 3층 302호 | 대표전화 : 02)383-6175
등록번호 : 서울,아52544 | 등록년월일: 2019. 08. 08 | 편집인 : 조충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경기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충길
Copyright 2007 은평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