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최종편집 : 2019.8.15 목 19:26
> 뉴스 > 자치
     
세계기자대회에서 한반도의 중심ㆍ문화도시 은평 알려
한문화체험특구로 은평역사한옥박물관, 진관사 등 소개해
2019년 05월 30일 (목) 19:27:41 조충길 기자 cck3326@hanmail.net
   
은평구는 2019 세계기자대회에서 세계 44개국 69명의 기자들과 한문화체험특구로 지정된 은평역사한옥박물관, 은평한옥마을, 천년고찰 진관사를 함께 둘러보고 한반도의 중심지이자 문화도시인 은평구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은평구는 북으로 향하는 통일로와 경의선의 출발지인 수색역이 위치하고 있는 곳으로 북으로는 의주까지 남으로는 부산까지 각각 천리씩 떨어져 있어 양천리라 불려왔으며 조선시대에는 각종 문서를 전달하는 파발로의 역할을 해온 명실상부한 한반도의 중심이자 교통의 요지이다.
그리고 2015년 국내에서 유일하게 지정된 한문화체험특구는 진관사, 은평역사한옥박물관, 너나들이센터, 셋이서문학관, 금성당 등 다양한 문화자원이 풍부한 곳이다.
또한, 인근 기자촌은 지난해 국립한국문학관 부지로 선정되어 2022년 하반기에 개원예정으로 부지 인근에는 한국고전번역원과 사비나미술관이 이전 개관했다.
또한 통일의 염원을 담아 역사를 조망하는 통일박물관과 40여년간 은평구에서 문학작품 활동을 하신 분단문학의 대가 ‘故 이호철선생’의 삶과 작품을 재조명하는 이호철문학관도 건립을 추진 중으로 이곳은 고전과 근대, 그리고 현대까지 아우를 수 있는 문학과 예술의 메카로 거듭날 예정이다.
세계기자대회 참가자는 이날 은평역사한옥박물관에 전시중인 ‘3·1혁명과 백초월 특별전시’ 및 캘리그라피 작품을 관람하며 한문화의 진수를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
은평한옥마을과 맹꽁이습지, 셋이서문학관을 둘러본 뒤 진관사에서는 대웅전 앞마당에 준비된 연잎차, 보이차와 함께 다식, 전통유과를 곁들인 다과를 즐기고, 국가무형문화재인 수륙재를 관람한 후 고품격 사찰음식으로 점심식사를 마친 뒤 다음 행선지인 수원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진관사는 이성계가 조선을 창건하면서 수륙재로 활용했던 사찰로 2010년 G20 서울정상회의 당시 세계종교지도자 사찰음식 시연회가 열리기도 하였으며, 백초월 스님이 독립운동 당시 사용하셨던 진관사 태극기가 칠성각 해체 및 보수공사를 하던 중 불단과 기둥사이에서 독립신문류 20점과 함께 발견된 곳이기도 하다. (독립신문류 20점 : 신대한 3점, 독립신문 4점, 조선독립신문 5점, 자유신종보 6점, 경고문 2점)
김미경구청장은 이날 “은평구는 북으로 향하는 통일로와 경의선의 출발지인 수색역이 있는 곳이며, 북으로는 의주까지 남으로는 부산까지 각각 천리씩 떨어져 있어 양천리로 불리우는 곳으로, 명실상부한 한반도의 중심지이자 교통의 요지”라며, “세계기자들이 모인 이 자리에서 은평구의 아름다운 문화와 자연경관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길 소망한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조충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은평타임즈(http://www.ep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199번지 3층 302호 | 대표전화 : 02)383-6175
등록번호 : 서울다05794 | 등록년월일: 2001.01.02 | 편집인 : 조충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경기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충길
Copyright 2007 은평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times.co.kr